뉴스ㆍ정보

#NEWS

영국 헤리엇와트(Heriot-Watt) 대학 과학자들이 근적외선 광원을 이용한 복합 소재 레진 3D프린팅 기술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광원의 파장에 따라 경화되는 조건을 달리하는 소재를 적용해서 복합 소재 3D프린팅 출력을 진행하며, 실시간이 아닌 1차 출력 후 소재를 교체하고 2차, 3차 출력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탄성이 있는 플렉서블 소재와 단단한 소재를 하나의 출력물에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Image_Hariot-Watt University_Dr Jose Marques-Hueso (left) and Dr Adilet Zhakeyev 기존 ME(Material Extrusion_FDM, FFF 기술 분류) 방식에서 듀얼 노즐 또는 멀티 노즐을 적용한 이종 소재 출력은 진행되어 왔지만, 기술 특성상 정밀한 출력에 한계가 있다는 단점이 있다. VP(Vat Photopolimerisation) 방식은 5마이크로미터 정밀도를 구현할 수 있으며, 정밀도와 완성도가 높아 본격적으로 구현될 경우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된다. Image_복합 소재 3D프린팅 프로세스 핵심 원리를 요약하면, 근적외(Near-infrared)(선)_NIR을 이용한 방식으로 현재 고강도 단파장(자외선, UV)을 이용한 방식에서 스펙트럼을 세분화해 선택적 경화를 유도하는 원리이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소재 개발이 필요하며, 가시광선 영역을 투명하게 구현하는 시스템이 포함된다. 1차 출력 이후 2차, 3차 출력 시에는 광원이 출력물을 통과해 소재를 경화시키는 것이 가능하며, 밀폐된 구조의 내부에 새로운 출력 구조를 구현하는 것이 가능하다. 개발팀은 이 기술 원리를 적용하면 약 400파운드의(한화 약 70만 원) 비용으로 3D프린터를 제작할 수 있으며, 기존 몇몇 개발 사례와 달리 경제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엔지니어링 및 물리 과학 연구위원회(EPSRC,...
3D프린터 Nosung Lee 2023.07.14 추천 0 조회 125
3D프린터 Nosung Lee 2023.07.14 추천 0 조회 244
3D프린터 제조업체 GENERA와 3D프린팅 안경 제조 플랫폼 Mission Eyewear가 실시간 맞춤형 안경 제조 서비스를 선보였다. 발표에 따르면, 고객은 3D프린팅 안경 제조 플랫폼인 Mission Eyewear를 통해 원하는 디자인과 색상을 선택한 후 신청하면, GENERA의 3D프린팅 시스템을 통해 완성된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 소재는 Henkel사에서 특별히 개발된 레진(Digital Acetate)이 적용된다. 오스트리아 GENERA는 DLP 방식 3D프린터를 개발·제조하는 기업으로 자사의 G1/F1 모델을 통해 3D프린팅 안경을 제조하며, 여기에는 자동화된 후처리 시스템까지 포함되어 있다. GENARA CEO Klaus Stadlmann 박사는 “DLP 3D프린팅 기술이 치과 시장에 활성화된 것에 이어 안경사와 안경점에 도입하는 것이 목표이며, 오는 9월 23일부터 10월 2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SILMO 2023에서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안경점에서는 GENERA 시스템을 갖추고 소재와 함께 제공되는 키트만 있으면, 고객의 수요에 따라 기하학적인 디자인도 맞춤형 생산이 가능하며, 일주일에 최대 100개의 생산량을 달성할 수 있다. UV로 경화되는 광경화성수지 특성상 일상적인 생활에서 노출되는 햇빛에 내구성이 충분히 확보된다면, 그리고 최종적으로 결정된 금액이 합리적인 수준이라면, 마지막으로 인체에 직접적으로 닿고 매일 착용한다는 특성상 안전성에 대한 이슈를 극복한다면, GENERA의 3D프린팅 안경이 시장에 많은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 전망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GENERA+Mission Eyewear 홈페이지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패션 Nosung Lee 2023.07.07 추천 0 조회 143
자동차 Nosung Lee 2023.06.29 추천 0 조회 141
지난 6월 7~8일, 영국 버밍엄에서 개최된 TCT 3Sixty 전시회에서 3D프린팅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DR. PHIL REEVES의 발표가 이목을 끌었다. 리브스 박사는 기조연설에서 3D프린팅 지속가능성에 대해 정확한 추적과 분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보다 현실적인 비판을 이어갔다. 발표에 따르면, 3D프린팅 기술이 에너지 집약적인 공정을 대체하고, 공급사슬망에서 원료를 줄이고, 제조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제조의 현지화를 달성하는 수단으로 권장되고 있다. 하지만, 좋은 결과만 강조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지켜야 할 지속가능성을 간과하며 추진하는 허울뿐인 구색이 될 수 있다. 특히, 금속 3D프린팅 과정에서 출력 자체는 기존 금형·사출 공정보다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지만, 금속 3D프린팅용 소재를 만드는 과정은 기존 전통적인 산업보다 에너지 집약적인 과정으로 전후방 프로세스를 고려하면 금형·사출 공정이 친환경적인 선택이 된다. 보다 정확하게 설명하자면, 금속 종류에서도 강철 계열의 소재는 앞서 언급한 사례가 적용되지만, 티타늄과 알루미늄 계열의 소재는 파우더 형태의 3D프린팅 소재로 만드는 과정이 기존 과정보다 적은 탄소배출이 발생한다. 이처럼 세부적인 제조공정의 선택과 적용에 따라 3D프린팅 지속가능성에 대한 평가를 상이할 수 있으며, 정확한 추적과 분석이 필요하다. 또한, 리브스 박사는 공급사슬망에 따른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고려해야 하며, 국가별 또는 지역별 최적화된 방법을 적용해야 한다. 한편, 3D프린팅 지속가능성이 크게 부각되는 사례를 보면, 우주항공 분야를 꼽을 수 있다. 최적화된 설계로 무게를 줄이면 연료 소비가 감소하며 탄소배출량 및 비용 감소를 달성할 수 있다. 적층제조(Additive Manufacturing)을 통해 기존 제품보다 20% 정도의 무게를 감소하면, 픽업 트럭을...
3D프린터 Nosung Lee 2023.06.20 추천 0 조회 138
소재 Nosung Lee 2023.06.13 추천 0 조회 156
소프트웨어 Nosung Lee 2023.06.12 추천 0 조회 242
#1. Elastium 3D프린팅 스니커즈 아랍에리미트에 위치한 엘라스티움Elastium은 100% 재활용 가능한 3D프린팅 스니커즈를 선보였다. 발표에 따르면, 제품명 ELASTIUM 1은 TPE 소재로 Material Extrusion 방식 3D프린팅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격자 구조의 다공성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크록스의 부드러운 탄력성과 나이키, 아디다스와 같은 고성능 브랜드에 준하는 완충 능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엘라스티움 CEO Robert Karklinsh는 “기존 신발 시장에서 매년 230억 켤레의 신발 중 220억 켤레의 신발이 매립 쓰레기로 처리가 된다. 엘라스티움 제품은 생산 공정이 신속하고, 주문형이며, 현지화할 수 있고,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 우리는 개인 크리에이터와 브랜드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신발 생산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이다.”라고 말했다. 엘라스티움은 신발 생산에 적용된 3D프린팅 기술은 FGF(Fused Granular Fabilitation)라고 명명하였으며, 0.14 이하의 비중을 가진 초경량 발포체를 포함하여 다양한 밀도를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2. 레트로 감성의 3D프린팅 운동화, Sniprint 독일 뮌헨에 위치한 스니프린트Sniprint는 전통적인 제조과정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한 운동화를 선보였다. 발표에 따르면, Sniprint의 RetroTech V1 운동화는 나파 가족 또는 나파/스웨이드 가죽 조합 등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으며, 맞춤형으로 정밀 제작된 3D프린팅 미드솔이 포함된다. Sniprint CEO Kevin Zürn는 “사람은 양발의 모양이 서로 다르며, 같은 모양의 신발을 신으면 장기적인 시점에서 통증 및 발 모양 변형 등 손상을 줄 수 있다, Sniprint는 개개인 맞춤형 디자인으로 ‘ME-Size’로만 제작된다”라고 말했다. #3. 3D프린팅 등산화 컬렉션, Athos 스페인에 위치한 아토스Athos에서는 3D프린팅으로 제작된 등산화...
패션 Nosung Lee 2023.06.02 추천 0 조회 159
영국 필라멘트 제조사 Filamentive에서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PLA 필라멘트 제품을 선보였다. 발표에 따르면, Filamentive의 PLA 필라멘트는 최대 99.99% 재활용 소재로 제조되며, 시중에 판매되는 동일 소재 제품과 비교해서 품질도 동일하다고 밝혔다. 또한, 재활용과 친환경 취지에 맞도록 스풀 역시 100% 재활용이 가능한 골판지 소재로 구성된다. Ravi Toor 관리 이사는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PLA 필라멘트는 이러한 행보에 중요한 이정표를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해당 제품은 Filamentive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750g_21.99파운드(한화 약 3만 6천 원) 1kg_26.99파운드(한화 약 4만 4천 원)이다. 이 외에도 최근 발표된 친환경 3D프린팅 소재 개발 사례를 소개하면, 에스토니아 Filaret은 해안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활용, 생분해되는 필라멘트 제품을 선보였으며, 브라질 석유화학 회사 Braskem은 바이오 기반 EVA 소재, 재활용 PE/PP 소재를 선보였다. 환경을 고려한 3D프린팅 제조 산업의 연구개발과 도전은 우리가 당면한 중요한 과제이며,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기쁜 소식이 이어질 것이라 기대한다. 한편, 3D프린팅 소재 시장의 경쟁으로 저렴해진(PLA 1kg 기준 1~2만 원대) 제품과 비교하면 가격경쟁력이 뒤처지고, 분리수거 등을 통한 재활용 달성률 및 활용도가 제한되는 현실적인 측면도 고려가 필요하며, 가치를 지향하는 소비자의 선택이 중요한 시점이다.
소재 Nosung Lee 2023.05.31 추천 0 조회 310
2023년 5월 26일, 스트라타시스STRATASYS가 데스크탑 메탈DESKTOP METAL을 약 18억 달러에 인수 확정 계획을 밝혔다. 스트라타시스의 현재 시가총액은 10억 1000만 달러(한화 약 1조 3,400억) 수준이며, 데스크톱 메탈의 시가총액은 5억 6200만 달러(한화 약 7,450억) 수준이다. 데스크톱 메탈은 2020년 상장한 신생기업으로 이번 인수는 올해 4분기에 완료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 사의 최근 행보를 살펴보면, - 나노 디멘션NANO DIMENSION이 스트라타시스의 부분 인수 제안_12억 2000만 달러(한화 약 1조 6,200억) 규모 - 데스크탑 메탈이 2021년 ExONE을 5억 7,500만 달러(한화 약 7,630억)에 인수 발표에 따르면, 스트라타시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기존 정체 상태인 금속 3D프린팅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활성화하고, 2025년까지 11억 달러의 매출 목표를 밝혔다. 한편, 과거 스트라타시스와 3D시스템즈는 3D프린팅 시장의 핑크빛 전망에 매우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추진하였으며, 2015년 재무운영 악화로 대대적인 구조조정과 주가하락을 경험한 사례가 있다. 3D프린팅 시장이 고도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기업들의 M&A 소식이 이어지고 있고, 스트라타시스의 이번 인수는 아직 실행되지 않은 것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으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하단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3dprintingindustry.com/news/stratasys-to-acquire-desktop-metal-share-price-increases-30-222282/
3D프린터 Nosung Lee 2023.05.26 추천 0 조회 393